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대중문화

1시 59분, 나머지 1분의 민주주의

by 김성윤 posted Feb 26, 2010 Views 11422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2010022521401683025_2.jpg재범의 JYP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이 끝내 해지됐다. 2PM에서 영구 탈퇴한 것이다(관련기사). 재범을 학수고대하던 나머지 여섯 멤버들도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그럴 리가…. 패닉이다. JYPE를 믿어도 되는 것인가.


당연히 팬들은 믿지 않고 있다. 사생활 문제라니! ‘며칠 전부터 증권가 찌라시에서 재범의 섹스스캔들이 나오더니 혹시 언론플레이는 아닐까.’ ‘<강심장>에서 준호가 아무렇지 않게 재범의 이름을 말하고, <승승장구>에서 오전반 슬옹이 재범을 보석이라 했던 말은 뭐란 말인가.’ ‘그리고 태국 투어 중 쿤이 재범을 가장 부러워한다던 말은 또 뭐란 말인가.’ ‘정황이 이런데도 6PM이 재범의 탈퇴를 받아들였다고?’


믿지 못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오해와 의혹이 커지는 이유는 간단하다. JYPE가 비민주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는 더 많은 민주주의를 원하기 때문이다.



연달아 깨진 약속


재범의 계약 해지가 발표되기 이틀 전(2월 23일), 2PM 팬들은 JYPE에 <2PM 팬 연합 성명서>를 보냈다.


저간의 사정은 이랬다. 1월 초 재범 복귀설이 흘러나왔다. 2월경에 복귀 기자회견이 있을 것으로 점쳐졌고, 3월 중에는 7인조로 앨범 작업이 이뤄진다는 것이었다(이 소문은 사실이었다). … 그러다 1월 중하순경부터 복귀가 무산됐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JYPE에서 중대발표가 있을 것이란 후문이었다. 작년 9월 한바탕 난리에 휩싸였던 팬들로서는 노심초사할 수밖에 없었다.


JYPE는 팬들을 달래기 위해 서면질의를 하면 응답을 해주겠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재범 복귀에 대한 질의에도 불구하고 JYPE는 답을 주지 않았다. 그러다 어인 영문인지 뜬금없이 2PM 팬 연합에 간담회를 제안해왔다. 대체 무슨 꿍꿍이일까. 그동안 불신이 극에 달해 있던 팬들로서는 일방적인 소통방식에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성명서를 발표했던 것이다.


그런데, 돌아온 것은 재범의 영구 탈퇴와 전속계약 해지 발표였다. 그렇다. 돌이켜보면 작년 9월 오역 파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지금까지 일련의 사건 속에서 팬들에게는 어떠한 권리도 주어지지 않았다. 의결의 권리는 물론이거니와 발언의 권리도 없었다. 심지어는 알 권리마저도 외면당했다(게다가 가부장제 질서의 차가운 시선 때문에 우리는 그러한 권리들을 요구할 권리조차 쉽게 말하지 못하고 있다).


그렇기에 묻지 않을 수 없다. 팬을 뭘로 보는 것인가. 팬심을 뭘로 보는 것인가. 팬들에 대한 신의라곤 전혀 찾아볼 수가 없다. 마이크 앞에선 팬들의 사랑을 먹고 산다면서 정작 왜 팬들의 귀와 입과 눈을 막으려 하는가. 사람한테 그렇게 상처를 줬으면 떠받들어도 모자랄 판에 도대체 왜 팬들 위에 군림하려 하는가.


더 많은 민주주의를 요구하라


권리는 짓밟혔고 연인은 빼앗겼다. 물론 JYPE의 발표대로 재범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버린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지금 팬들은 리드자를 복귀시키라고 단순한 생떼를 쓰고 있는 게 아니다. 그 모든 과정에서 말할 수 없는 존재인 양 취급되어 철저하게 배제됐다는 사실을 참을 수 없을 따름이다.


이제 팬들은 JYPE와 관련된 모든 사안에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그리고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에는 더 급진적인 행동을 취할 것이다. 팬들의 이러한 행동은 (아무리 과격하더라도) 정당하다. 생각해보자. 팬덤은 그냥 소비자가 아니다. 2PM은 그냥 상품이 아니다. JYPE도 그냥 판매자는 아니지 않은가.  우리 모두는 언제나 그리고 이미 그 이상이다. 그렇기에 소비자로서 선언한 보이콧은 시작에 불과하다.


사랑이라는 감정과 친밀한 관계성을 주고받은 이상, 그녀와 그, 그리고 우리는 더 많은 것을 요구할 자격이 충분하다. 영문도 모른 채 생이별을 감내할 이유는 없지 않은가. 저들이 지금 우리로 하여금 민주주의에 눈뜨게 하고 있다. 이제 1시 59분의 나머지 1분은 우리들 자신이다.


** <상상나누기> [문화연대 소식지] 2010년 2월 26일에 실린 글

Who's 김성윤

profile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 및 운영위원입니다. 주전공은 사회학을 하고 있고 최근에는 플랫폼 자본주의, 도시재생과 민주주의 등의 주제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시간이 나는대로 연구소 홈페이지에 들러서 이용자 여러분들과 교감하도록 하겠습니다. :)

Atachment
첨부파일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에세이
    profile

    전등사 처마 밑 벌거벗은 여인네

    어제 강화도 전등사에 다녀왔습니다. 오랜 전통을 가진 절이라기에 나름 기대를 하고 있었지요. 들어갈 때 부터 입장료를 내라더니 여기저기 돈달라는 글귀와 소리가 메아리 치네요. 언제부터일까요? 그렇게 노골적으...
    Date2009.02.09 Category에세이 By와라
    Read More
  2. 대중문화
    profile

    ‘삼촌’이라는 특이한 발명품

    걸그룹 전성시대와 더불어 ‘삼촌’ 팬덤 역시 주목받고 있다. 사전적으로, 삼촌은 여성 아이돌을 조카로 여길 수 있는 특정 세대의 남성을 가리킨다. 그런 까닭에 삼촌이라는 언표행위는 여성 아이돌과 모종의 친족 관...
    Date2010.04.03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ply3
    ㅎㅅ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남자아이돌을 좋아하는 '누나' 팬덤과는 무엇이 다를까, 그것은 어떻게 생각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드네요 ㅎㅎ
    묘야
    남자아이돌을 좋아하는 '누나' 팬덤 역시 이성애적 욕망을 포함하고 있다 생각해요^^
    이 글의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좀 더 분석적인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아이돌: H.O.T. 에서 소녀시대까지 아이돌 문화 보고서』라는 책에 실려 있는데,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찾아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http://bo...
    Read More
  3. 대중문화
    profile

    2PM 팬덤의 이른바 '광기'에 대한 옹호

    얼마전 나는 문화연대 소식지 <상상나누기>에 "1시 59분, 나머지 1분의 민주주의"라는 글을 기고한 바 있었다. 당시의 글은 (작성된 일자를 기준으로) 재범의 탈퇴가 공표된지 하루 정도밖에 안됐다는 점, 그리고 (6P...
    Date2010.03.09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ply2
    HY
    잘 읽고 갑니다.^^
    Read More
  4. 대중문화
    profile

    1시 59분, 나머지 1분의 민주주의

    재범의 JYP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이 끝내 해지됐다. 2PM에서 영구 탈퇴한 것이다(관련기사). 재범을 학수고대하던 나머지 여섯 멤버들도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그럴 리가…. 패닉이다. JYPE를 믿어도 되는 것인가. ...
    Date2010.02.26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ad More
  5. 이론/논문
    profile

    이데올로기 세미나와 두 가지 방향

    이데올로기 세미나가 끝나고 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사실 알튀세르 읽기를 과제로 삼은 이상, 발리바르와 그의 스피노자라는 쟁점을 열어두면서 끝날 것이 어느 정도 예상됐습니다. 세미나의 논의들을 잠깐 재점검...
    Date2010.02.15 Category이론/논문 By김성윤 Reply3
    단비
    둘다 좋은 것 같은데요. 일단은 진태원 선생님의 의사를 들은 후에 결정해도 좋을 것 같아요~만약에 진태원 선생님이 오케이 해주시면 뭔가 기회가 생기는 거니까욤..음음.. 여튼 둘다 좋습니다~!
    최가
    네 둘다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1번의 경우는 현재 우리 시대와 접목시켜 많은 걸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줄 것 같습니다.2번의 경우도 세미나 내내 궁금해 했던 "스피노자"에 대한 부분을 어느 정도 해소시켜 줄 ...
    지난번 세미나 때 넌지시 좁혀진 의견은 스피노자 세미나를 하계방학 기간 중에 하자는 것이었고 오는 학기 시즌 중에는 '역사적 자본주의와 대중문화' 그리고 '이데올로기 세미나 복습' 정도로 진행하자는 의견이었...
    Read More
  6. 에세이
    profile

    드라마에 빠져 지내고 있는 어느 날

    태웅 : "... f(2002)가 약 16.03이라는 것은 유리수 범위에서만 생각해도 되니까 맞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모든 실수에 대해 f(x)=xf(1)가 되려면 연속가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조건이 있어야 ... (칠판에 적...
    Date2010.02.12 Category에세이 By김성윤
    Read More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1 Next
/ 61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