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정치사회

국회의원들은 기록 없이 떠난다

경향신문에 2021년 2월 4일 게재된 원고입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102040300055
by 강남규 posted Mar 31, 2021 Views 28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도널드 트럼프는 백악관을 떠났지만, 그의 이름은 후대 대통령들에게 반면교사로 오래 기억될 것이다. 그의 퇴임을 사흘 앞두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도 좋은 사례다. 보존되어야 할 대통령기록물들을 트럼프가 자꾸만 찢어버리는 통에 찢어진 문서를 테이프로 붙이느라 백악관 직원들이 고생했다는 얘기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은 무엇 하나 함부로 버릴 수 없다. ‘대통령이 남긴 기록들은 대통령 개인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라고 여겨서다. 미국은 1978년 대통령기록법을 통해 이 원칙을 유지해오고 있다. 한국도 2007년부터 대통령기록물법으로 대통령기록물을 보존하고 있다. 이 원칙은 너무 간명해 보인다. 좀 더 포괄적으로 고치면 ‘공공의 예산으로 행한 일에 대한 기록은 공공의 것’이라는 원칙이다. 그래서 공공기록물법에 따라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기록물 보호 의무를 지닌다.

 

국회에 대해서도 국회기록물관리규칙을 통해 국회사무처나 국회도서관 같은 ‘국회소속기관’의 의무를 부여하는데, 놀랍게도 여기에 국회의원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그러다보니 의원실이 각종 의정활동 자료를 모아 ‘기증’하면 기록물 관리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찾아와 ‘수집’하는 형국이다. 의무가 아니니 이 귀찮은 일을 애써 하는 의원들은 거의 없다. 19대 국회에서는 20개 의원실, 20대 국회에서는 30개 의원실이 기록물 기증 의사를 밝혔단다. 그나마 실제로 기증한 의원실의 수는 더 적고, 모든 기록물이 온전히 기증된 것도 아니다.

 

기증되지 않은 기록물은 대부분 폐기된다. 국회의원이 막강한 자료요구권으로 얻어낸 정보나 유능한 보좌관들이 4년간 생산한 정책자료 같은 것들이 임기종료와 함께 세상에서 사라지는 것이다. 왜 기록을 남겨야 할까? 우선 다음 국회의원이 어떤 정책을 파고들 때 긴히 참고할 자료가 된다. 또 국회의원이 남긴 자료를 민간 영역이 이어받아 발전시킬 수도 있다.

 

국회기록관리 캠페인에 참여해주세요

출처 :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무엇보다 이것은 민주주의에 관한 문제다. 우리의 세금을 받고 일하는 사람들이 세금으로 벌인 일을 사유화하거나 함부로 폐기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은 지금 한국에서 국회의원이라는 존재가 민주주의 원칙에서 얼마나 벗어나 있는가를 방증한다. 다시 말해 국회의원에게 기록물 보존 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국회의원이라는 강력한 권력을 민주주의 궤도 위에 올려놓는 일이다. 의원회관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그들이 누구를 위해 일하는 존재인지 자각시키는 장치이기도 하다.

 

결국 법을 바꿔야 할 일인데, 그냥 되진 않을 것이다. 마침 좋은 시작점이 있다. 2008년부터 알 권리 확대운동을 벌여온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라는 시민단체의 캠페인이다. 이곳은 작년 5월에 모든 국회의원실에 기록 기증을 요청하는 캠페인을 벌였는데, 19대 국회 20곳에서 20대 국회 30곳으로 기록을 기증한 의원실이 늘어난 데는 이곳의 기여가 있었다. 이곳이 최근에 ‘21대 국회의원실록 캠페인’이라는 이름으로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기록이 있어야 공개와 감시가 가능하다.” 캠페인 취지는 이렇게 간명하다.onebyone.gif?action_id=df953effc239b529b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대중문화
    profile

    "해고든 사망이든 그게 뭐가 달라요" -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보여주는 노동의 모든 문제들

    [*영화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누군가 늦은 밤 지방 소도시로 장시간 자동차를 운전해간다. 새벽녘 임시 숙소에서 전형적인 사무직 노동자의 복장을 한 여성이 빨대 꽂은 팩소주를 마시면서 절망인지 ...
    Date2021.04.14 Category대중문화 By김상민
    Read More
  2. 산업/정책/운동
    profile

    청계천·을지로라는 거대한 공장이자 시장: 서일엔지니어링과 만물제작소로 보는 생산 네트워크

    그림 산림동에 위치한 서일엔지니어링 입문 ⓒ최혁규 최근 방영을 개시한 드라마 <스위트홈>(2020)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 어느 골방 기술자가 위기에 처한 아이들을 구하고 싶지만 별다른 무기가 없는 주인공에게 이...
    Date2021.04.04 Category산업/정책/운동 By최혁규
    Read More
  3. 정치사회
    profile

    국회의원들은 기록 없이 떠난다

    도널드 트럼프는 백악관을 떠났지만, 그의 이름은 후대 대통령들에게 반면교사로 오래 기억될 것이다. 그의 퇴임을 사흘 앞두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도 좋은 사례다. 보존되어야 할 대통령기록물들을 트럼...
    Date2021.03.31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4. 정치사회
    profile

    ‘여성 의석 할당제’, 남성의 얼굴을 한 정치를 뒤집다

    세계에서 여성 의원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가 어딜까. 독일이나 프랑스 같은 서유럽 혹은 스웨덴 같은 북유럽 국가들? 모두 오답이다. 정답은 동아프리카에 위치한 르완다 공화국이다. 국제의회연맹에서 2020년 1월 1...
    Date2021.03.31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5. profile

    ‘청년 세대’가 아닌 신자유주의의 특징을 묻다

    소리내어 발음해보라, 밀레니얼. 울림소리 자음인 ‘ㄴ, ㄹ, ㅁ, ㅇ’만으로 구성된 이 단어는 평탄하고 부드럽게 발음된다. 미디어가 바라보는 밀레니얼 세대의 삶이 꼭 그런 느낌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회사에서도 ...
    Date2021.03.31 Category By강남규
    Read More
  6. 대중문화

    어떤

    성노동과 사회적 낙인에 대한 우회적 질문 - 영화 이리나 팜

    난치병에 걸린 손자, 병원에서 희소식을 알려준다. 호주의 병원에서 치료해주겠다는 것. 그러나 영국에서 호주까지 항공권, 숙박, 입원비 등의 경비가 없다. 이미 손자의 병원비를 위해 집도 팔고 많은 부채에 아들과...
    Date2021.02.17 Category대중문화 By어떤화두
    Read More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Recent Comment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