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정치사회

‘여성 의석 할당제’, 남성의 얼굴을 한 정치를 뒤집다

경항신문에 2021년 3월 4일 게재된 원고입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103040300045
by 강남규 posted Mar 31, 2021 Views 83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세계에서 여성 의원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가 어딜까. 독일이나 프랑스 같은 서유럽 혹은 스웨덴 같은 북유럽 국가들? 모두 오답이다. 정답은 동아프리카에 위치한 르완다 공화국이다. 국제의회연맹에서 2020년 1월 191개국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르완다 하원 80석 중 49석(61.3%)을 여성이 점유하고 있다. 유일한 60%대다. 의원뿐만이 아니다. 2018년 구성된 26석의 내각 중 50%인 13석이 여성의 몫이다. 판검사, 시·도 의원 등의 영역에서도 여성 비중이 눈에 띄게 높다. 세계경제포럼이 2019년 153개국을 조사한 성 격차 지수 순위에서도 르완다는 9위에 올랐다.

 

르완다의 이러한 면모는 2003년 개헌 당시 헌법에 명문화한 여성 할당제 덕분이다. 르완다 헌법은 “모든 조직의 의사결정구조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구성”하도록 못 박았다. ‘후보 할당’이 아니라 ‘의석 할당’이다. 그 결과 2003년 이전까지 20% 아래였던 여성 의원 비율은 2003년 48.8%를 시작으로 2008년 56%, 2013년 64%, 2018년 61.3%로 늘었다.

 

img_0104.jpg

출처 : Konbini.com

 

여성 할당제 도입 배경에는 1994년 집단학살이 있다. 소수민족인 투치족이 100만명 가까이 학살당했는데, 주로 남성들이 죽었다. 약 50만명에 달하는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강간당했다. 학살 이후에는 성비가 심각하게 무너져서, 당시 인구의 약 70%가 여성이었다고 한다. 가장이었던 남성들이 사라지자 여성들이 경제생활 전면에 나서야 했다. 전시 성폭력의 대상이었던 여성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반성과 사죄가 필요했고, 여성이 경제력을 갖게 됨에 따라 사회구조가 변동됐다. 그럼에도 중요한 정치 영역에서 여성들은 여전히 배제됐다. 여성들은 이를 참아주지 않았다. 조직된 운동으로 개헌을 이끌어냈다.

 

르완다 사례가 흥미로운 점은 단지 의석 할당만이 아니다. 할당 비율은 30% 이상이지만 실제 여성 의원 비율은 그 두 배인 60%대라는 점, 그리고 2003년 이후 증가 추세가 유지되고 있다는 점도 중요하다. 여성 할당제를 시행하는 여러 선진국에서 실제 결과는 대부분 할당 비율만 딱 맞춰 채우거나 모자란다는 점을 떠올리면 르완다의 사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여성들은 정치라는 장(場)에서 ‘여성은 정치에 맞지 않는다’는 식의 편견에 부딪혀 왔다. 여성 정치인의 실패가 곧 여성의 문제로 지적되는 일도 부지기수다. 이처럼 정치는 남성의 전유물처럼 여겨져 왔는데, 후보 비율만 할당하는 방식은 이 고착화된 상을 본질적으로 바꾸지는 못한 게 아닐까. 남성의 얼굴을 한 정치의 상을 그대로 둔다면 여성은 단지 기회를 보장받을 뿐 여전히 불리한 싸움에 임해야 한다.

 

르완다가 뒤집어버린 것은 바로 그 정치의 상이다. 강력한 할당제로 여성들을 밀어넣어 정치의 얼굴을 바꿔버렸다. 의회 내에서 주류를 이룰 만큼 규모가 커진 여성들은 정치라는 장을 탈남성적으로 재구성할 수 있었고, 그 결과 ‘반동’ 없는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물론 여성이 다수를 이룬다고 반드시 좋은 정치를 하는 것도 아니겠지만, 이 문제에 아무런 관심도 없는 정치가 좋아질 리는 더더욱 없다.onebyone.gif?action_id=2f431c60a587586b0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산업/정책/운동
    profile

    청계천·을지로라는 거대한 공장이자 시장: 서일엔지니어링과 만물제작소로 보는 생산 네트워크

    그림 산림동에 위치한 서일엔지니어링 입문 ⓒ최혁규 최근 방영을 개시한 드라마 <스위트홈>(2020)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 어느 골방 기술자가 위기에 처한 아이들을 구하고 싶지만 별다른 무기가 없는 주인공에게 이...
    Date2021.04.04 Category산업/정책/운동 By최혁규
    Read More
  2. 정치사회
    profile

    국회의원들은 기록 없이 떠난다

    도널드 트럼프는 백악관을 떠났지만, 그의 이름은 후대 대통령들에게 반면교사로 오래 기억될 것이다. 그의 퇴임을 사흘 앞두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도 좋은 사례다. 보존되어야 할 대통령기록물들을 트럼...
    Date2021.03.31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3. 정치사회
    profile

    ‘여성 의석 할당제’, 남성의 얼굴을 한 정치를 뒤집다

    세계에서 여성 의원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가 어딜까. 독일이나 프랑스 같은 서유럽 혹은 스웨덴 같은 북유럽 국가들? 모두 오답이다. 정답은 동아프리카에 위치한 르완다 공화국이다. 국제의회연맹에서 2020년 1월 1...
    Date2021.03.31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4. profile

    ‘청년 세대’가 아닌 신자유주의의 특징을 묻다

    소리내어 발음해보라, 밀레니얼. 울림소리 자음인 ‘ㄴ, ㄹ, ㅁ, ㅇ’만으로 구성된 이 단어는 평탄하고 부드럽게 발음된다. 미디어가 바라보는 밀레니얼 세대의 삶이 꼭 그런 느낌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회사에서도 ...
    Date2021.03.31 Category By강남규
    Read More
  5. 대중문화

    어떤

    성노동과 사회적 낙인에 대한 우회적 질문 - 영화 이리나 팜

    난치병에 걸린 손자, 병원에서 희소식을 알려준다. 호주의 병원에서 치료해주겠다는 것. 그러나 영국에서 호주까지 항공권, 숙박, 입원비 등의 경비가 없다. 이미 손자의 병원비를 위해 집도 팔고 많은 부채에 아들과...
    Date2021.02.17 Category대중문화 By어떤화두
    Read More
  6. 정치사회
    profile

    대통령이 앞에 나서야 한다

    ‘민주적 리더십’을 생각할 때 두고두고 곱씹는 말이 있다면 그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이다. 2000년 8월7일, 김대중 정부의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취임한 노 전 대통령의 취임사다. “여러분에게 쏟아지는 매는 제가...
    Date2021.01.13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

Recent Comment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