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정치사회

대통령이 앞에 나서야 한다

<경향신문>에 2021년 1월 7일 기고된 칼럼입니다.
http://m.biz.khan.co.kr/view.html?art_id=202101070300035
by 강남규 posted Jan 13, 2021 Views 35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민주적 리더십’을 생각할 때 두고두고 곱씹는 말이 있다면 그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이다. 2000년 8월7일, 김대중 정부의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취임한 노 전 대통령의 취임사다. “여러분에게 쏟아지는 매는 제가 맞겠습니다. 일하십시오. 자신 있게 일하십시오. 일을 추진하다 생긴 실수는 있을 수 있습니다. 그건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그러나 일을 하지 않으면 그 모든 책임은 여러분이 져야 할 것입니다.”

 

이 말을 듣고 나서야 ‘민주적 리더십’이라는 다소 모순돼 보이는 말의 의미를 이해했다. 권한은 내리고 책임은 올린다. 리더가 나를 보호해줄 것이라고 믿으니 현장에서는 자신감 있게 행동하고, 리더는 현장에서 결정하기 어려운 정무적 쟁점을 판단하고 큰 방향을 제시하며 조직을 이끈다. 여기서 핵심은 ‘민주적’이 아니라 ‘리더십’이다. 어렵고 부담스러운 결정은 여전히 리더의 몫이어야 한다는 얘기다.

 

민주적 리더십이라는 관점에서 보자면 문재인 정부의 최근 행보는 거꾸로다. 어렵고 부담스러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마다 대통령은 보이지 않고 총리나 장관, 당 대표가 그 부담을 진다. 지난달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상향 여부로 논쟁이 불거졌을 때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결단해달라고 한 일은 상징적이다. 실제로 그 권한은 중대본에 있긴 하지만, 정부가 상향을 부담스러워하는 상황에서 이런 발언은 중대본에 당혹감만 줬을 뿐이다. 의대생들에게 시험 기회를 줄 수 있다는 발언은 정세균 총리에게서 나왔고, 전 대통령들 사면론의 불씨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출처 = 청와대)

 

권한을 내리고 책임도 내린다. 언뜻 민주적으로 보이지만 무책임할 뿐인 상황이 반복되는 동안 대통령은 책임의 주체가 아니라 자꾸만 보호대상으로 소환된다.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어져 대통령 책임론이 제기되자 청와대 대변인이 뜬금없이 백신 확보를 수차례 지시한 대통령 발언들을 일일이 공개하며 변호한 일이 대표적이다. 서울동부구치소 건에서도 대통령의 존재는 ‘청와대 핵심관계자’의 입을 통해 “동부구치소 상황을 특별 관리하라고 몇 번이나 신신당부”했다고 나타나는 게 전부다. 시민들이 원했던 모습은 대통령이 일이 진척되지 않은 원인을 찾고 시정하는 것 아니었을까.

 

대통령은 1년4개월 남은 임기 동안 무엇을 하고 싶은 걸까. 검찰개혁 말고는 최근에 대통령의 의지가 강하게 드러난 이슈가 기억나지 않는다. 이틀 전 중앙일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의 탈정치’를 선언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는 보도를 냈는데, 청와대는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그럼에도 그 기사를 보자마자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한 건 대통령이 정말로 그러고 있는 것처럼 보여서다.

 

결단해야 할 일이 밀려 있고 현장은 대통령 눈치를 살피는데, 정작 대통령은 결단하지 않고 책임을 미루고 각료와 지지자들은 그런 대통령을 보호하는 데 급급해한다. 이런 풍경을 다시 보고 싶지는 않았다. 대통령제 국가에서 대통령이 결단하지 않는데 일이 잘 풀릴 리 없다. 대통령이 앞에 나서야 한다.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정치사회
    profile

    대통령이 앞에 나서야 한다

    ‘민주적 리더십’을 생각할 때 두고두고 곱씹는 말이 있다면 그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이다. 2000년 8월7일, 김대중 정부의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취임한 노 전 대통령의 취임사다. “여러분에게 쏟아지는 매는 제가...
    Date2021.01.13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2. 에세이
    profile

    끝나지 않을 마스크의 사물 정치

    지난 1년 동안 우리와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랫동안 함께 했던 물건이 무엇이었는지 묻는다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라고 외치며 대답할 것이다. 그럼 새해가 되었으니 2021년에 우리가 가장 오랫동안 가까...
    Date2021.01.11 Category에세이 By김상민
    Read More
  3. 정치사회
    profile

    코로나19 백신, 누가 먼저 맞을지 얘기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지만 백신 보급이 코앞에 다가왔다는 소식들을 보며 견딘다. 그런데 우리는 백신을 맞이할 준비를 충분히 했을까. 어떤 백신을 얼마나 많이 확보할 것인지는 이야기되고 있는 것 같은데, ...
    Date2020.12.08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4. 정치사회
    profile

    미국 민주적 사회주의자들 약진의 원동력은 ‘조직화’

    조 바이든은 지난 며칠간 조마조마한 마음이었겠지만 진작 경선에서 탈락한 버니 샌더스는 오히려 편안한 마음이었을 것 같다. 대통령 선거 개표가 지지부진한 동안 함께 실시된 연방 상·하원, 주 의회 등 각급 선거...
    Date2020.11.11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5. 정치사회
    profile

    2016년 ‘촛불혁명’과 칠레 제헌 국민투표

    지난 10월 29일이 ‘촛불혁명 기념일’이었다고 한다. 10월 29일은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가 처음 시작된 날이다. 한국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은 촛불집회도 어느덧 4년이 지난 셈이다. 2016년 10월에 중학교 3학년이었을 ...
    Date2020.11.04 Category정치사회 By강남규
    Read More
  6. 대중문화
    profile

    예술하라, 노동이 아닌 것처럼 - 웹툰 정년이가 보여주는 예술노동의 명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도 벌 수 있다면, 그것만큼 좋은 게 또 있을까? 하지만 그렇게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을 버는 이들이 얼마나 있을까? 노동이란, 자신을 상품으로 환원하면서 자신을 파는 일에 다름 ...
    Date2020.11.02 Category대중문화 By박범기
    Read More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