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에세이

게임 속 노동과 노동의 시뮬레이션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월간 <일터> 4월호 (2019) '노동시간 읽어주는 사람' 칼럼
http://omn.kr/1igsv
by 김상민 posted Apr 11, 2019 Views 7700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큰 아이가 초등학교에 다니기 시작할 때쯤 아이패드라는 물건이 세상에 나왔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컴퓨터 보다 납작한 이 태블릿으로 이런저런 것을 하는 것이 아이에게 자연스럽게 되었다. 유튜브를 찾아보거나 게임을 하는 것이 대부분의 용도였다. 친구들이 하던 게임이나 우연히 발견하게 된 게임을 설치해 플레이하곤 했는데, 유난히 좋아했던 게임들이 있다. 다름 아닌 미용실 게임과 햄버거 가게 게임이었다.

미용실 게임은 플레이어가 애견 미용사가 되어서 줄 서 있는 손님을 자리로 안내하고 머리를 손질한 다음 샴푸를 하고 드라이어로 말려 주고서 돈을 받는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빨리하지 않거나 순서가 꼬이면 손님들이 화를 내고 가버리거나 돈을 지불하지 않기도 했다. 햄버거 가게도 비슷하다.

아이 입장에서는 난이도 높은 게임이나 멀티 플레이어 게임은 즐기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나마 단순한 루틴으로 이루어지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절한 타이밍에 클릭이나 터치를 해주기만 하면 되니 나름 즐길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주어진 단순 업무를 완료하면 금색 동전이나 초록색 지폐가 짤랑 혹은 촤르륵 소리를 내면서 자기의 아바타에게 날아가는 장면을 보는 것은 무척 보람된 일이었을 것이다.
 

ad이처럼 단순한 놀이와 그에 대한 보상은 많은 게임들이 채택한 기본적 방식이다. 플레이어가 받는 보상이 실제 돈은 아니지만, 게임은 플레이어로 하여금 주어진 임무(머리 깎기, 햄버거 만들기 등)를 한정된 시간 안에 효율적으로 수행할 때에만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반복적으로 가르친다. 아이는 게임을 플레이할 뿐이지만 언젠가 자신이 살아갈 현실의 노동 조건 하에서 어떻게 고객에 응대하고 주어진 노동의 프로세스에 맞춰나가야 하는지 학습하고 있는 듯 보인다.

물론 정해진 순서나 시간에 맞추지 못하거나 한눈을 팔아 손님의 요구를 들어주지 못하는 경우에는 여지없이 자기 노동에 대한 적절한 대가를 받지 못한다는 매우 자본주의적인 윤리의식도 어느새 심어준다는 점에서 아이들의 게임이지만 진지하게 들여다볼 필요도 있다.

어느새 게임들은 점점 세련되고 복잡한 방식으로 디자인된다. 화려한 그래픽과 실감 나는 장면, 캐릭터의 묘사는 플레이어로 하여금 게임 내에서 노동하도록 혹은 '노동을 플레이'하면서 게임을 즐기도록 한다. 일종의 시뮬레이션 게임들에서 특히 그런 특성들이 보인다. 예컨대 농사 시뮬레이션 게임이나 트럭운전 시뮬레이션 게임은 플레이하는 일-노동이 얼마나 신나고 흥미롭고 매력적인지를 보여준다.

농사 시뮬레이션 게임에서는 광활한 미국, 유럽의 농장에서 가축을 기르거나 각종 트랙터와 콤바인 등 성능 좋은 첨단 농기계와 시설을 선택해가면서 파종에서부터 수확과 저장에 이르기까지 실제 농사를 짓는 것과 똑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현재 실제로 시판되고 있는 고가의 농기계 브랜드가 그대로 등장하고 농장주와 계약을 맺어 특정 농작물을 수확하는 등 농사를 지어보지 않은 이들도 실감나게 농사를 지어볼 수 있다.

트럭운전 시뮬레이션 게임 또한 플레이어가 운전기사가 되어 유럽의 경계를 넘나들며 여러 나라의 풍경과 날씨, 도로 등을 경험하면서 화물을 정해진 시간 안에 배달하는 것이 목표다. 실제 판매되고 있는 유명 자동차 제조사의 트럭 모델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게임 속에서 대출도 받아야 하고 운전 도중 사고가 발생하거나 교통법규 위반을 할 경우 수리비가 들거나 벌금을 내야 할 수도 있다. 트럭에서 라디오를 듣거나 내비게이션 장치를 켤 수도 있고 심지어 장시간 운전 시에는 졸음운전을 할 위험도 있다.
 

IE002478520_STD.jpeg

▲  시뮬레이션 게임은 노동을 플레이하도록 하면서, 게임 유저를 자본주의 사회에서 요구하는 노동윤리를 내면화한 호모에코노미쿠스라는 주체로 훈육한다. ⓒ 게임 화면 갈무리

 

자본주의 사회에서 게임은 정말 '게임'일 뿐일까


이처럼 현실에서의 노동 환경과 조건은 시뮬레이션 게임 속으로 들어오면서도 여전히 유지되는 것처럼 보인다. 플레이어들은 노동에 대한 시뮬레이션으로, 즉 노동을 재미로 플레이하면서 경험의 재미를 얻는다. 게임이 재현하는 상황이나 시각적 경험은 현실에서와 무척 유사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게임을 통해서 플레이하는 노동은 언제나 노동이 아니라 플레이, 즉 놀이가 된다.

그렇다고 해서 게임 속에서의 노동이 무의미하거나 아무 것도 아닌 것은 아니다. 노동을 시뮬레이션함으로써 플레이어는 여전히 노동을 경험하는 셈인데, 때로는 그 노동의 시간과 강도가 단순히 감내해야 할 것, 게임처럼 즐겁고 즐길만한 것으로 낭만화하게 된다.

게임은 게임일 뿐이니 즐기기만 하라는 것도 일견 맞는 말이지만, 게임 속에서 이루어지는 플레이어의 노동과 그 노동에 투여되는 시간, 그리고 플레이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는 실제로 매우 물질적인 것으로 그것이 현실과 맺는 관계는 매우 밀접하다. 말하자면, 게임의 플레이 혹은 게임을 통한 노동은 그 자체로 플레이어의 재미만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지는 않는다.

모든 노동의 절차가 자동화되고 가상화되는 게임 자체의 매력에 빠져들면서 플레이어는 스스로 경영자가 되는 자본주의적 인간, 호모에코노미쿠스, 나아가 노동을 놀이하거나 놀이로 노동하는 자신을 발견하고, 지금 여기에서의 노동 현실과 조건을 그저 하나의 시뮬레이션의 대상으로 경험한다.

또한 게임은 플레이어의 노동 시뮬레이션이면서 동시에 플레이어의 게임 데이터 수집과 이를 통한 미래 경제의 시뮬레이션이 될 수도 있다. 트럭운전 시뮬레이션 게임 플레이어들의 데이터가 머지않아 무인(자동운전) 트럭의 인공지능 알고리즘이나 플랫폼을 제작하기 위한 기본 데이터로 쓰일지 누가 알겠는가. 게임 속 노동이 현실노동의 시뮬레이션이 되고 또 그것이 인간의 노동을 대체할 자동화의 시뮬레이션이 되는 그런 시대가 금방 도달할 것만 같다. 그때 인간의 노동은 또 어떤 의미를 가지게 될까.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에세이
    profile

    게임 속 노동과 노동의 시뮬레이션

    큰 아이가 초등학교에 다니기 시작할 때쯤 아이패드라는 물건이 세상에 나왔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컴퓨터 보다 납작한 이 태블릿으로 이런저런 것을 하는 것이 아이에게 자연스럽게 되었다. 유튜브를 찾아보거나 ...
    Date2019.04.11 Category에세이 By김상민
    Read More
  2. 에세이
    profile

    두발의 자유를 넘어, 두발로부터의 자유를

    고1 때였나. 한문 시간에 ‘신체발부 수지부모(身體髮膚 受之父母)’라는 말을 배웠다. 궤변 만들기를 좋아했던 나는 교사에게 물었다. “그러면 두발 단속 같은 거 하면 안 되지 않나요?” 지금...
    Date2018.10.24 Category에세이 By김성윤
    Read More
  3. 정치사회
    profile

    생존의 민주주의, 그리고 청년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 활동 그만둔대>의 한 장면 “싸우자, 이곳은 우리들의 세계다” 일본의 어느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 활동 그만둔대>(2012)에서 결코 등장하지 않는 주...
    Date2018.10.12 Category정치사회 By김성윤
    Read More
  4. 이론/논문
    profile

    폭력과 생산의 관계

    "노동계급의 자기 활동을 다룬 역사가인 톰슨은 20세기 후반의 무기 기술에 직면하자 계급 분석을 포기했다."(조지 카펜치스, 『피와 불의 문자들』의 한 구절) 어제 세미나 후 잠시 들었던 생각. 이게 마르크스주의...
    Date2018.10.11 Category이론/논문 By김성윤 Votes1
    Read More
  5. 정치사회
    profile

    “우리는 차별을 하지 않아요” ― 진화된 혐오 담론으로서 젠더 이퀄리즘과 반다문화

    1. 안티-페미니즘, 반-다문화주의 하나의 형식을 공유하는 두 가지 사례가 있다. #1 현재 페미니즘이라는 단어에는 본래의 뜻과는 달리 와전된 여러 의미들이 혼재하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희 파랑의 정...
    Date2018.03.13 Category정치사회 By김성윤 Reply7
    Yu
    자신을 믿으십시오! 당신의 능력에 대한 신앙을 가져라! 자신의 능력에 겸손하지만 합리적인 확신이 없으면 성공하거나 행복 할 수 없습니다.
    ㅇㅇ
    여성이 사회적 약자이며, 약자의 권리를 되찾자는 페미니즘의 대전제가 빠진 글인 것 같습니다.
    "비밀글입니다."
    손성
    20~30대 남성이 젠더 갈등 상황을 어떻게 느끼는 지 잘 파악할 수 있는 글이었습니다. 특히 역차별 정서와 관련해서요. 차별당하는 삶을 직접 겪지 않는 이상 충분히 그렇게도 생각할 수 있겠다 싶습니다. 하지만 20...
    Read More
  6. 에세이
    profile

    블록체인의 공동체-효과

    투기와 규제 문제로 시끄러운 마당에 잠깐 잡생각 또는 망상. 그러나 때가 되면 잡스럽지만은 않을 수도. 물론 그 때가 안 올 수도 있지만. 1. 암호화폐에서 눈여겨볼 논리 중 하나는 중앙은행과 조폐공사가 따로 없...
    Date2018.01.19 Category에세이 By김성윤
    Read More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