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에세이

별들에게 물어봐

by 몰코 posted Aug 10, 2016 Views 165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1994년, MBC TV 《오늘은 좋은날》이란 코미디 프로그램에 <별들에게 물어봐> 코너가 있었다. 두 명의 코미디언이 대화를 주고받는 콩트였는데, 끝날 때 즈음  “우린 도대체 왜 이런 걸까요?” 라고 한 코미디언이 묻자 다른 한 코미디언이 우스꽝스럽게 답하며 끝이 난다. “그건, 별들에게 물어봐~”

 

그러나 사실, 인간이 별에게 물어보는 행위는 한낱 유행어처럼 우습지도 짧지도 않은 역사를 갖고 있다. 플라톤은 《티마이오스》에서 살아가면서 삶과 죽음과 관련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람들은 제일 먼저 하늘의 별들을 바라보았다고 기록돼 있듯이  ‘별들에게 묻는’ 이 행위는 인간이 수천 년 간 별을 바라보며 질문하고 그에 대한 인간의 대답이었던 것이다. 다시 위 문단으로 올라가 보자. “우린 도대체 왜 이런 걸까요?”란 질문에 대답을 듣는 것, 그것이 별(Astron)의 언어(Logos) 즉, 점성학(Astrology)이다.

 

zodiac2.jpg

 

태양을 도는 주요 행성들의 행로인 황도대는 별자리에 따라 12궁, 우리가 아는 양자리, 황소자리, 쌍둥이자리 등으로 나뉜다. 가령 태양이 양자리에 머물렀을 때 태어난 사람은 양자리, 태양이 황소자리에 머물렀을 때 태어났다면 황소자리의 사람이 되는 것이다. 마치 약속이나 했듯이 이는 1년을 12개월로 나눈 시간과 닮아있고 절기마다 달라지는 계절의 특성과 닮아있는데 그래서 점성학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이 시간학, 계절학이 아닐까 싶다. 완전히 일치하진 않지만 봄을 닮은 양자리, 황소자리, 쌍둥이자리와 여름을 닮은 게자리, 사자자리, 처녀자리. 가을을 닮은 천칭자리, 전갈자리, 사수자리와 겨울을 닮은 염소자리, 물병자리, 물고기자리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Storytelling)는 이렇게 만들어졌다

 

2016년 상반기, 나는 도대체 왜 이러한 지, 사람들은 왜 그러한 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이 사회는 왜 이렇게 된 건지에 대한 질문을 다르게 풀어보고 싶어 점성학에 대해 공부해 보았다. 하나로 설명될 수 없는 복잡한 이 세계에 대해 질문과 대답을 한번 쯤 다르게 듣고 싶은 이가 있다면, 나는 하늘에 떠 있는 “별들에게 물어보는 것”을 추천해주고 싶다.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대중문화
    profile

    착한 소비자는 가능한가?

    서른 살이 되던 해, 결혼을 앞둔 친구들과 여행을 가기로 했다. 날짜와 나라가 정해지고 나는 자신만만하게 모든 스케줄을 짜겠노라 공언했다. 한참 화제가 되던 공정 여행, 착한 여행을 가볼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
    Date2016.08.30 Category대중문화 By정지은 Reply1 Votes2
    공정무역의 실체에 관해 연구한 오승은씨란 분이 있는데, 언제 기회되면 연구소에 모시고 다같이 이야기를 들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그런 상품을 소비하는 사람들의 주체성에 관해선 이승철씨 연구도...
    Read More
  2. 정치사회
    profile

    1층과 2층 계단 사이에서 : 세대, 갈등/연대

    요즘 같은 시대의 한국 사회에서 ‘세대 연대’라는 말이 현실적으로 성립 가능할까. ‘세대 연대’. 통사론적 차원에서는 흠결이 없지만 의미론적 차원에서 지금 여기의 대한민국에서는 아무래...
    Date2016.08.29 Category정치사회 By이종찬
    Read More
  3. 대중문화
    profile

    덕후… 안여돼? 능력자?

    0. 『덕후감』이란 책을 쓰고 나서 가장 많이 들었던 말 중에 하나가 이거였다. “덕후처럼 보이진 않으시네요.” 아마도 책 제목만 보고 저자 역시 덕후겠거니 짐작했을 텐데 생긴 게 딴판이었던 모양이다...
    Date2016.08.10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ply2 Votes1
    지인이 오타쿠 정체성을 연구하는 과정을 지켜보다 '오타쿠'라고 지칭하/되는 이들이 사회적 피해의식과 동시에 문화적 우월감을 가지고 있다는 묘한 느낌을 받았었는데(특히 지속적 덕밍아웃에서), 최근의 덕후 현상...
    Read More
  4. 에세이
    profile

    별들에게 물어봐

    1994년, MBC TV 《오늘은 좋은날》이란 코미디 프로그램에 <별들에게 물어봐> 코너가 있었다. 두 명의 코미디언이 대화를 주고받는 콩트였는데, 끝날 때 즈음 “우린 도대체 왜 이런 걸까요?” 라고 한 코미디언이 묻자...
    Date2016.08.10 Category에세이 By몰코
    Read More
  5. 정치사회
    profile

    꼰대의 이유

    1. 꼰대를 문제삼기 젊은 사람은 꼰대를 비난하고, 나이 든 사람은 젊은 사람들이 못마땅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자신이 꼰대가 되는 건 아닐까 근심스럽다. 최근 들어 부쩍 ‘꼰대’와 관련한 문의나 청탁을 받곤 한다. ...
    Date2016.08.10 Category정치사회 By김성윤
    Read More
  6. 대중문화
    profile

    힙합의 ‘저항’ 정신?

    0. <쇼 미 더 머니> 시즌 5가 끝났다. 비와이가 우승했고 씨잼과 슈퍼비는 결승 무대에 오른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마지막 방송의 순간 최고 시청률은 (케이블TV로선 만족할 만한) 3.6%였다. 시즌마다 시청률 이상의...
    Date2016.08.03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ad More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6 Next
/ 56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