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너무나 물리적인, 너무나 상징적인 테러 :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이 글은 자율평론에 실린 <대테러전쟁 주식회사>(솔로몬 휴즈 지음, 김정연 이도훈 옮김, 갈무리출판사)의 출판 서평입니다.
http://waam.net/xe/arnow/460836
by 최혁규 posted Jul 21, 2016 Views 237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2000년 이후 국제 정세를 뒤흔들어놓은 두 가지 주요한 사건은 ‘9.11 테러’와 ‘리먼 사태’일 것이다. 2001년 뉴욕 세계무역센터와 워싱턴 미국 국방부 건물이 붕괴되며 전세계를 테러의 두려움에 떨게 했던 ‘9.11 테러’는 당시 부시 정부의 ‘테러와의 전쟁’ 선포로 인해 전지구적 수준의 대테러전쟁으로 확산되었고, 2008년 9월 15일 미국 투자은행 리먼브라더스의 파산으로부터 시작된 ‘글로벌 금융 위기’는 신자유주의의 위기이자 금융 헤게모니의 위기로 전세계적으로 확산되어 전지구적 사회질서를 뒤흔들어버렸다. 이 역사적 사건들은 단순히 거시적 수준에서 국제 정세에 영향을 준 것만이 아니라 한국 사회와 우리의 삶 전체를 송두리째 바꾸어버렸다. 한국군 이라크 파병에서부터 최근 통과된 ‘테러방지법’까지 우리 사회와 삶에 대테러전쟁의 그늘이 깊게 드리워져 있다. 그렇다면 이 대테러전쟁의 기원은 무엇인가? 전지구적 차원에서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이 전쟁의 주역은 누구인가? 도대체 이 전쟁은 어떻게 확산되었는가? 

 

<대테러전쟁 주식회사(War on Terror Inc.)>(2007)는 이런 질문에 답한다. 탐사보도저널리스트 솔로몬 휴즈(Solomon Hughes)는 9.11 테러 이후 대테러전쟁이 어떻게 확산되었고, 이를 추동한 세력이 누구인지, 그리고 그 아래 어떤 권력관계가 숨겨져 있는지를 낱낱이 파헤쳐 폭로한다. 휴즈는 안보산업복합체(security-industrial complex)를 만들어낸 사기업들을, 즉 테러를 굴러싼 구체적인 사건과 당시의 전지구적 상황, 그리고 그 속에 개입된 다양한 인물들과 기업 등을 빠짐없이 서술하면서 은폐되어왔던 사실들을 보여준다. 그는 대테러전쟁을 진두지휘하는 정치 엘리트와 산업 엘리트의 은밀한 거래를 고발하며 ‘진실의 정치’를 충실히 수행한다. 

 

 

x9788961951371.jpg

 

 

대테러전쟁의 핵심적인 문제인 안보의 사기업화는 80-90년대 사영화 경험에서부터 살펴봐야 한다. 80년대 영국과 미국은 죄수나 난민들을 구류하는 교정시설과 수용시설의 사영화를 시도했고(안보의 사영화), 군사숙소와 군사기지를 사영화해서 본격적으로 군사시장을 만들어냈던 경험도 있다(군사의 사영화). 그리고 90년대 이후 냉전의 종식과 함께 또다른 변화가 시작된다. 냉전 이후 자신의 시장을 잃었던 방위기업들은 전쟁터에 군사적 운송수단을 제공하는 급유기 사업을 하게 되고, 이로 인해 정부는 추가 군사인력이 없이도 더 넓은 군사적 세력 범위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실패한 개발도상국에 미국이 직접 개입해 정치·군사·경제 체제를 재구축하고자 했던 기획에서 사기업은 일련의 국가건설의 프로그램 서비스를 했다. 그리고 냉전의 종식으로 인해 용병시장과 같은 신흥 군산업이 생겨났고, 이 용병은 언제든지 출정 가능한 민간군대로 운영되었다.

 

9.11 이후 미국 정부는 실추된 미국의 위상을 복원시키고 무너진 국가의 이미지를 강화시키기 위해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미국의 부시 대통령만이 아니라 영국의 블레어 총리 또한 ‘국토안보’라는 기치 아래 전쟁을 실시했다. 이런 과정에서 사영화의 대표적인 분야는 민간홍보회사이다. 이들은 전쟁을 선전하는 사영 선전기업으로, 언론을 통해 이라크를 야만과 테러로 규정하는 것에 주력했다. 진짜 ‘테러리스트’가 누구인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적으로 여겨지는 것들을 규정하고 홍보하는 게 중요하게 되었다. 즉, 적과 야만을 설정하고 그보다 군사적·정치적으로 우월한 미국이라는 이미지를 복원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설첩보요원도 생겨났다. 비밀첩보활동을 하던 정보기관을 사영화해서 비밀작전을 수행하는 시장이 형성되었고, 비밀첩보활동을 통해 정치적 공작을 벌이기도 했다. 국가건설이라는 명분으로 이라크에 자리잡은 군사업체들은 부패와 폭력 등으로 인해 정치적·경제적 문제들을 발생시키기도 했다. 또한 영국과 미국은 개인들의 행위 정보를 수집하는 혁신적인 정보기술을 개발해 데이터베이스화하고 국가가 이것을 관리하고자 했다.

 

휴즈는 대테러전쟁의 이면에서 이를 추동해오고 있던 안보산업복합체가 어떻게 전개되어왔는지, 즉 미국의 군사적인 지배력을 확보하기 위한 안보의 사영화가 어떻게 진행되어 왔는지를 상세하게 서술하며, 현재 국제 정세가 미국의 정치적·군사적 엘리트의 지휘 하에 놓여 있다는 사실을 직시할 것을 촉구한다. 그에게 있어서 “안보산업복합체의 영향력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첫걸음은, 안보산업복합체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다. 이는 탐사보도저널리즘 특유의 끈질진 집착을 통해 밝혀낸 사실들의 폭로이자 진실을 직면하는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우리의 사회와 삶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버린 대테러전쟁이 은폐하고 있었던 탐욕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발견하고 인식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다면 이제는 이 진실의 정치를 넘어서기 위해 권력이 우리를 어떻게 통치하고 있는지를 살핌으로써 우리가 개입할 수 있는 전략적 장이 어디인지, 즉 새로운 정치의 장소는 어디인지를 모색해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에 앞서 먼저 제기해야 할 중요한 물음이 있다. 정치 엘리트와 산업 엘리트는 미국의 지배력과 위상을 확보하기 위해 안보산업복합체를 만들어냈고, 이라크와 기타 국가들을 야만적인 적으로 규정하면서 군국주의적이고 권위주의적인 폭력을 가했다. 다시 말해, 패권국이었던 미국은 자신의 위기 속에서 안보산업복합체의 구성을 통해 전지구적 테러라는 물리적 차원의 폭력 행사만이 아니라, 물리적 폭력의 행사를 정당화하기 위해 야만이자 악이라고 적을 규정하는 상징적 차원의 폭력을 행사했다. 휴즈도 후기에서 강조하고 있듯, 냉전 시기를 지나 현재까지도 “야만인에 대한 공포”, 즉 내·외부적 적의 규정은 물리적인 폭력 이전에 문화적 정체성의 차원에서 그리고 상징적인 질서의 차원에서 하나의 규범이자 폭력으로 작동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문제를 어떻게 사유할 수 있을까? 물리적 테러만이 아니라 상징적인 수준에서 가해지고 있는 테러에 대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저항의 지점을 어떻게 강구해볼 수 있을까?


팀 블로그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들의 연합 블로그입니다

  1. profile

    너무나 물리적인, 너무나 상징적인 테러 :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2000년 이후 국제 정세를 뒤흔들어놓은 두 가지 주요한 사건은 ‘9.11 테러’와 ‘리먼 사태’일 것이다. 2001년 뉴욕 세계무역센터와 워싱턴 미국 국방부 건물이 붕괴되며 전세계를 테러의 두려...
    Date2016.07.21 Category By최혁규
    Read More
  2. 에세이
    profile

    현장에 연구자의 몸을!

    연구소에서 진행중인 세미나가 마지막 회차를 앞두고 있다. 이름하여 ‘문화연구 심화 세미나: 질적 연구방법론’. 현장연구를 위한 문화연구 세미나를 입문-심화의 연속적인 과정으로 기획한 후, 작년 9월...
    Date2016.07.21 Category에세이 By최혁규 Reply6 Votes2
    오호, 잘 읽었음! 이건 이번에 새로 쓴 글임?
    분명 현장의 경험을 통용 가능하게 언어화한다는 것은 활동가들에게 해결해야 문제인 듯. 그리고 그러한 경험의 언어화가 문화연구의 초기 고민과 맞닿아 있다는 생각도 들고. 
    현장에 연구자의 몸을 둔다기보다, 현장의 몸에 연구자의 시각을 더하는 게 더 말이 되지 않을지.... 잘못하면, 몸 만들기보다 머리만 커지는 수가 있지 않습니까...?
    Read More
  3. 에세이
    profile

    지금 가능한 정치는 어디에...

    맹기돈 (문화사회연구소 운영위원) 해외의 이슈가 한국에서 화제다. 미국의 트럼프 돌풍과 유럽의 브렉시트이다. 그만큼 우리의 삶이 전세계적으로 복잡하게 얽혀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미국 대선이 한국에서 화제가...
    Date2016.07.20 Category에세이 By Reply1 Votes2
    사교적 관계 이전에 주체성에 관한 문제를 던지는 의미 있는 글!
    Read More
  4. 정치사회
    profile

    박유하 그리고/혹은 한나 아렌트

    위안부 문제를 위안부 ‘소녀’상으로 단일화하는 태도는 위험하다고 말한 김규항 선생의 문제적 칼럼(‘더러운 여자는 없다’)을 읽었다. ‘소녀’라는 단일화된 표상이 위안부 문제...
    Date2016.07.08 Category정치사회 By이종찬
    Read More
  5. 대중문화
    profile

    CBS 라디오〈주말엔 김윤주와〉(20160214)

    2월 14일에 CBS 라디오에서 방영됐던 건데 그동안 묵혀두고 있다가 파일 인코딩해서 올려봅니다. 지금은 없어진;;;; 〈주말엔 김윤주와〉라는 프로그램에서 『덕후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지요. 저작권 문제로 중...
    Date2016.05.30 Category대중문화 By김성윤
    Read More
  6. 정치사회
    profile

    박근혜 화법, 헛소리에 담긴 모순적 징후들

    놀이로 전락한 박근혜 어록 글을 쓰기 전 잠깐 그런 생각을 해봤다. 2백자 원고지 80매 분량을 아예 ‘박근혜 화법’으로 채워보면 어떨까 하는. 뭔가 재기발랄한 글이 나올 것 같았다. 그러다 며칠 전 어...
    Date2016.05.29 Category정치사회 By김성윤 Reply2 Votes1
    @최혁규 선추천 후감상 왕감사 하하하 호호호
    Read More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6 Next
/ 56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