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사단법인 문화사회연구소

[문사연 북토크] 천주희 - 회사가 괜찮으면 누가 퇴사해

posted Dec 03, 2019 Views 64

 

문사연 북토크에 초대합니다!

 

최근 <회사가 괜찮으면 누가 퇴사해>(바틀비)를 출간한 문화사회연구소의 천주희 작가/문화연구자를 모시고

 

'청년들의 불안하고 불행한 일터에 관한 보고서'를 어떻게 쓰게되었는지 저자에게 직접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책을 쓰는데 적용한 방법이나 연구의 과정에서 경험한 다양한 사례들을 함께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오시는 분들의 퇴사 경험이나 회사 생활의 고충도 서로 공유해보는 시간(성토대회!)도 가져보려고 합니다.

 

(그러니 사수나 과장님과 함께 오면 절대 안되겠죠?)

 

- 언제: 2019. 12. 11. (수) 오후 7:30

 

- 어디서: 문화사회연구소 공유공간 물질 _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45 (2층 201호) 

 

- 신청: https://forms.gle/pHTdzmocrSreByBN6 

 

* 현장에서 저자의 사인이 들어있는 책을 구매하실 수 있도록 준비해 두겠겠습니다. 

 

회사퇴사_북토크.jpg

 

 

책소개 (출판사 제공):

 

일터에서 소진되기보다 성장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보고서. 청년들이 문제가 아니라 변하지 않는 일터가 문제라고 말하는 도발적인 책이다. 저자인 천주희 문화연구자는 청년, 여성, 노동, 빈곤, 소수자 등에 천착해온 연구자이다. 학생 채무자 25명을 인터뷰한 청년 부채 보고서 『우리는 왜 공부할수록 가난해지는가』로 제57회 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삶의 문제와 밀착된 현장 연구를 해온 연구자답게 이번 책에서는 청년 퇴사자 21명을 인터뷰해 당사자들의 다양하고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냈다. 왜 청년들이 회사를 나올 수밖에 없었는지, 일터는 어떤 곳이었는지, '일터'에 주목하면서 '퇴사'를 해석하고, 일과 일 중단의 경험 사이에 단절된 숨은 이야기를 드러내고 있다. 

저자가 '청년' 퇴사에 주목한 이유는 단지 청년이 더 힘든 상황에 놓여 있기 때문이 아니다. 어떤 세대가 더 힘들고 덜 힘든지 논쟁해서는 퇴사라는 현상을 풀어가는 데 도움이 안 된다고 저자는 말한다. 청년의 입장, 그러니까 일터에 가장 나중에 진입한 사람의 입장에서 일터를 바라보면 오늘날 한국 사회가 놓여 있는 상황과 일터의 풍경이 더 명확하게 보인다. 

책의 구성은 '취준-입사-퇴사-입사'라는 청년들의 노동이행경로를 쫓아간다. 1장에서는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현장실습생/인턴 같은 과도기적 노동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살펴본다. 2장은 입사 후 목격하는 일터의 풍경을, 3장은 버티고 버티다 끝내 퇴사를 결행하는 '단절점'을, 4장은 퇴사 이후의 다양한 시도를, 5장은 퇴사를 해도 괜찮은 사회가 되기 위한 제언을 담았다. 

『회사가 괜찮으면 누가 퇴사해』는 우리가 서로의 불행을 경쟁하는 대신 우리 모두의 직장을 함께 바꿔나갈 작은 용기를 내어보도록 도와준다. 그동안 나의 '호의'가 가닿지 못한다고 느껴왔던 관리자나 임원들, 자신의 무능함을 자책하고 있거나 직장생활에서 피로감과 모욕감을 느끼고 있는 직장인들, '전 직장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퇴사자들에게 이 책은 새로운 조직문화에 대한 상상력과 영감을 준다.


@ 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Developed and Published by APORI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